|



22 3월, 2021

식음료 브랜드, 생산업체 및 리테일러가 총체적인 디지털 혁신을 추구하는 이유

Food and Beverage Digital Transformation

식음료 분야의 리테일 업체, 브랜드 및 생산업체들에 있어 디지털 전환은 COVID-19 이전에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COVID-19의 유행은 확실히 시장을 혼란에 빠뜨리고, 판매 효율성의 개념을 바꾸는 것은 물론 기업들로 하여금 택배, 대량 구매 옵션, 가정용 홈 밀 키트 및 보다 다양한 자체 라벨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에 적응하도록 밀어붙였습니다. 우리가 쇼핑하고, 먹고, 마시고, 요리하는 방식이 전부 바뀌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식품 사업에 관련된 이들이라면 누구든 디지털 도구를 사용하여 즉각적으로 전략 및 물류를 조정하는 데 이미 익숙하며, 식품 공급망 또한 이에 대해 일반적으로 대처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많은 식품 기업들의 경우 장기적인 대처를 위한 감축 생산이 불가능한데다 이러한 비정상적인 팬데믹 상황은 기존 디지털 시스템의 비효율성을 노출시켰습니다. 지금이 바로 식음료 리테일 업체와 생산업체들이 보다 포괄적이고 중앙 집중화된 디지털 전환 솔루션을 고려할 때입니다.

갑작스런 변화에 의한 시장의 재정의

최근 몇 년 동안 선택과 편의에 대한 소비자 욕구에 힘입어 리테일 및 채널 구매 옵션에서 신제품의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습니다. 영양 및 윤리적 우려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고기나 유제품을 제외한 완전 채식, 밭에서부터 식탁에 오르기까지의 투명성 등의 트렌드가 떠오르고 있습니다. 전자상거래는 멈출 수 없는 추세이며, 브랜드가 리테일러가 되고 반대로 리테일러가 브랜드화되는 것은 물론, 많은 식품 생산업체와 리테일 업체들이 식품 서비스 및 배달 분야로 발을 넓히고 있습니다.

보다 주목할 점은 광범위한 원격 작업으로의 갑작스런 전환과 백 오피스 팀, 생산 현장, 지역 및 공급업체 간의 협업을 가능하게 하는 디지털 도구에 대한 긴급한 필요성입니다. 비용 및 낭비 감소, 안전 및 규정 준수, 공급망 관리 및 높은 수준의 제품 개발 추적과 같은 운영상의 문제들로 인해 상황은 한층 더 복잡해졌습니다.

생존과 번영을 위해 식음료 기업들은 높은 수준의 비즈니스 민첩성을 유지하고, 수요를 정확하게 예측하고, 여러 채널을 통해 소비자에게 도달하고, 혁신적인 고품질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도입해야 합니다. 이러한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협업과 효율성을 강화하는 디지털 혁신 도구에 투자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합니다.

운영상의 문제에 집중하다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은 하나의 유행어로 자리잡았지만, 이것이 실제로 당신에게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요? 회사 입장에서 본다면 디지털 혁신이란 독창적인 고품질 제품을 더 많은 시장에 더 빨리 출시하기 위해 기술을 활용하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다른 하나의 목표는 트렌드와 수요를 예측하기 위해 소비자에게 다가가는 것입니다. 또 다른 이유는 제품 혁신을 강화하고 방대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관리하는 데 적합한 도구를 찾는 것에 있습니다.

디지털 전환의 이니셔티브는 비즈니스 목표에 따라 달라지며 그 핵심은 특정 운영 과제에 있습니다. 소규모 전문 생산업체에서 멀티 카테고리 리테일 업체에 이르기까지, 식음료 산업의 모든 비즈니스는 팀이 보다 전략적이고 능동적이며 효율적인 방식으로 일상적인 작업을 처리할 수 ​​있도록 디지털 도구를 신중하게 선택해야 합니다. 이러한 도구를 매일 사용하는 이들의 열정적인 협조를 통해서만 디지털 혁신을 달성할 수 있으므로, 높은 사용자 채택률과 사용자 친화성은 기업이 간과할 수 없는 커다란 디지털 혁신 요소입니다.

디지털 기술은 혁신에 힘을 실어 줄 뿐만 아니라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제품이나 전략의 실패 시점을 파악하고 방향을 재빨리 전환할 수 있도록 합니다. 위험 완화(Risk mitigation)는 규정 준수 문서를 관리 및 업데이트하는 시스템에서부터 COGS를 최적화하고 낭비를 줄이는 도구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기술이 적용될 수 있는 중요한 분야입니다. 신제품 출시 속도를 유지하고, 영양 가치 또는 USP를 극대화하고 기존 제품을 개편 또는 리패키징하기 위하여 기업은 워크플로우를 간소화하고 공급업체 커뮤니케이션을 처리하며 기본 제품들을 쉽게 생성, 용도 변경 및 대체할 수 있도록 하는 포괄적인 식품 개발 및 포트폴리오 관리 플랫폼이 필요합니다.

 

Food and Beverage 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혁신의 중심에 제품을 배치하다

식품 생산업체와 리테일 업체들의 각 팀은 종종 연구개발, 배합, 소싱, 제조, 규정 준수, 라벨링, 패키징 및 머천다이징을 포함하여 제품이 컨셉에서부터 소비자에게 도달하기까지 제품 라이프사이클의 다양한 부분을 처리하기 위해 다양하고 전문화된 디지털 도구를 사용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개별 시스템은 고립(siloed)되고 단절되며 서로 호환되지 않아 데이터 일관성, 수동 데이터 입력 및 공동 작업에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으며, 이는 COVID-19 이후의 원격 작업 환경 하에서 훨씬 더 분명해졌습니다.

하나의 플랫폼이 제품과 관련된 모든 것을 처리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많은 식음료 기업들의 경우 PLM (제품 수명주기 관리) 솔루션이 그 답이 될 수 있습니다. PLM 솔루션은 제품을 디지털 에코 시스템의 중심에 배치하는 제품 데이터에 대한 실시간 ‘단일 소스의 사실 정보’ 허브를 제공합니다.

레시피에서 지역별 패키징, 리테일 판매 데이터에 이르기까지 제품에 연결된 모든 것에 대하여 필요한 모든 사람이 PLM에서 액세스하고 볼 수 있으며 내부 및 외부 팀에서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할 수 있습니다.

최신 모바일 PLM 솔루션은 ERP (전사적 자원 관리) 솔루션, PIM (제품 정보 관리), DAM (디지털 자산 관리), 전자상거래, CRM (고객 관계 관리), 제품 포트폴리오 관리 (PPM), 판매 및 운영 계획 (S&OP), 실험실 정보 관리 시스템 (LIMS), 라벨링 및 아트워크 (LAM)와 같은 다른 플랫폼과 손쉬운 통합이 가능하며 이동 중이거나 재택 근무중인 팀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향상된 가시성, 일관성 및 협업을 바탕으로 시장 출시 시간을 단축하고, 제품 도입 성공률을 높이고, 품질 및 규정 준수를 개선하고, 가시성과 추적성을 향상시키고, 비용 관리를 손쉽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디지털 전환은 실현 가능한 방대한 솔루션들을 포함하고 있지만 PLM이 구현하고자 하는 것은 간단합니다. 서로 다른 분절된 시스템을 하나의 허브로 대체함으로써, 제품 데이터와 워크플로우를 중앙 집중화하고 능률화하여 제품에 대한 모든 정보가 오갈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식음료 브랜드, 생산업체 및 리테일 업체들은 PLM을 디지털 기반으로 활용하여 운영 문제를 자신있게 처리하고 비즈니스 목표를 디지털 혁신 이니셔티브의 중심에 둘 수 있습니다.

실리콘 밸리 기반 기술과 업계 전문 지식, 그리고 모범 사례를 결합한 Centric Software®는 업계에서 가장 높은 사용자 채택률을 자랑하는 PLM 시장의 리더입니다.

 

지금이 바로 디지털 혁신을 새롭게 도입할 시기입니다. Centric 식음료 PLM을 만나보십시오!

Share this page

Upcoming events